유시민 전 보건복지부장관의 경기도지사 출마를 두고 민주당의 비난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2002년 대선당시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하여 정몽준을 선택했다던 김민석 최고의원은 "유시민이 대구에서 출마하는 것이 노무현 정신"이라는 지나가던 개가 웃을 소리를 했다고 하죠.

오늘 저는 "정치인의 약속과 전략적 승리 중 무엇이 중요한가"라는 주제로 한 번 이야기 해볼까 합니다.

예를 하나 들어보겠습니다.

92년 대선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에게 패배한 김대중 전 대통령은 대선 직후 정계은퇴를 선언합니다.

대선기간 내내 색깔논쟁으로 김대중을 괴롭혔던 조선일보 및 보수언론들은 떠나가는 김대중에게 언제 그랬냐는듯이 찬사와 격려를 보내죠

그러나, 김대중 전 대통령은 97년 대선에 출마하기 위해 국민과의 약속을 파기하고 정계로 복귀합니다.

그가 정계로 복귀할 때, 이번처럼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렸다는 비난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김대중 전 대통령은 97년 대선에서 이회창을 상대로 결국 승리하고 국민의 정부를 출범시킵니다.
 
국민의 정부 시절 측근 및 친인척 비리로 잡음이 끊일 날이 없기는 했지만, 김대중 대통령은 외환위기를 극복하고,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등 대한민국 역사에 획을 그을만한 업적을 남깁니다.

그가 정계은퇴 선언을 번복하지 않고, 이회창 후보가 대통령이 되었다면 지금 대한민국의 현실은 어떨까요?

과연 우리는 민주주의적 가치들이 좀 더 보호받고 존중받는 세상에서 살고 있을까요?

그럼, 다시 메인 주제로 넘어와 보겠습니다.

유시민이 대구에서 출마하며 "대구에 뼈를 묻겠다"는 약속을 했는지 정확한 사실관계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유시민이 실제로 그런 말을 했다고 할지라도, 저는 유시민의 경기도지사 출마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가 약속을 번복했는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과연 그가 경기도지사로 출마하는게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발전에 도움이 되는지가 중요한 것 아닐까요?

이명박 정부의 출범이후 날로 후퇴하는 민주주의, 점점 강력해지는 재벌, 점점  심각해지는 빈부격차를 고려했을때, 유시민이 경기도지사에 당선되어 이러한 거대한 흐름을 막는일에 공헌할 수 있다면, 저는 당연히 출마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민주당이 유시민을 비난하는 것을 바라보고 있자니, 저는 김용철을 배신자로 낙인찍던 삼성이 떠오르더군요.

김용철이 배신자인지가 뭐가 중요하겠습니까?

김용철의 양심선언을 통해 드러난 삼성의 부패를 감안하면, 김용철이 배신자인지 여부는 아주 사소한 문제에 불과합니다.

마찬가지로 유시민이 경기도지사로 이명박 정부에서 벌어지고 있는 민주주의의 후퇴를 막을 수 있다면, 유시민의 약속 번복은 아주 사소한 문제에 불과합니다.

유시민이 18대 총선에서 대구에 출마했을 때, 저는 거리에서 사람들과 인사하는 유시민의 모습을 보면서 아직도 한국 정치에 희망이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물론 유시민도 아직 지역감정의 벽이 높고, 이를 극복하기 어렵다는 점을 잘 알고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는 가시밭길을 자청했습니다.
 
그런 그에게 한번 가시밭길을 가기로 했으니 죽을 때까지 가시밭길로 걸어가라고 강요하는 것이 과연 합리적일까요?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고 있는 현상황에서도 왜 민주당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고 있는지 심각하게 고민해보아야 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제라드76


티스토리 툴바